베타뉴스

Last Update : 2017.08.17 22:43
space
  | 이츠비매거진 | Apple 공식사이트    
현재위치 : Home > 경제 > 산업> 산업뉴스 > 본문읽기

한국해운연합 전격 출범…선사들 뭉쳐야 하는 이유

 

크게보기 작게보기 프린트 신고하기 Translation : English Translation Simplified Chinese Translation Japanese Translation French Translation Russian Translation
2017-08-08 21:17:20
김세헌 기자
(betterman89@gmail.com)

"지난 과거를 반면교사로 삼아 해운 강국으로의 재도약 발판을 마련해야 한다. 한국해운연합 출범이 시작점이 될 것이다."

이윤재 한국선주협회 회장은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해운빌딩에서 열린 '한국해운연합' 출범식에서 "새정부 들어 해운산업 재건을 위해 한국해양진흥공사를 설립하는 등 재건 방안이 국정과제로 포함됐다"며 "우리도 외국선사처럼 선제적인 구조조정과 신규항로 개척에 적극 나서야 한다"며 이같이 말했다.

이 회장은 "글로벌 경영위기 이후 국제 경기가 둔화됐으며 컨테이너 시장에서는 공급 과잉 등으로 경영 여건이 계속 악화되고 있다"며 "외국은 해운업을 국가 기간산업으로 인식하고 지원을 아끼지 않아 해외 선사들은 지원을 바탕으로 한 선제적 구조조정, 인수합병 등을 통해 규모를 확대하고 있다"고 밝혔다.

그는 그러면서 "우리나라는 해운업에 대한 금융지원 부족과 국적 선사들의 위기 대응 부족으로 경쟁력이 약화 돼 한진이 청산되는 등 위기가 지속되고 있다"고 말했다.

그는 이 같은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"선복 교환 확대, 항로의 합리화 신규항로의 공동개설 등 상호 협력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. 정부의 많은 관심과 지원도 필요하다"고 강조했다.

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"해운 연합은 결성 자체만으로도 큰 의미가 있다"며 "시작이 절반이라는 말이 있듯이 오늘의 협력이 선사간 협력을 넘어 해운, 조선, 화주의 상생으로 확산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"고 밝혔다.

김 장관은 ▲국적 선사들이 주체가 된 해운산업 재도약 추진 ▲해운 연합 설립으로 인한 협력 생태계 구축 ▲미래 먹거리 창출을 위한 공동 노력 등을 이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.

그는 특히 "앞으로 한국해운연합을 운영하는 과정에서도 어려움이 따를 수 있다"며 "해운업을 재도약 시키겠다는 사명감으로 함께 무장을 해준다면 어려움을 극복해나갈 수 있을 것이다. 정부도 적극 지원하면서 최선을 다하겠다"고 말했다.

행사에 참석한 현대상선 유창근 대표이사는 "해운연합이 잘 돼야 한다"며 "선사들도 상생해야 한다. 현대상선의 경우 과거 HMM+K2 경험이 있어서 잘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"고 밝혔다.

이날 출범식에서는 14개 선사 간 협력 의지를 다지는 업무협약 체결식이 진행됐다. 참여 선사들은 협약을 통해 ▲선복의 교환 확대 ▲항로의 합리화 ▲신규항로의 공동 개설 ▲해외 터미널의 공동 확보 등을 공동으로 추진하기 위한 협력관계를 구축하기로 했다.

아울러 회원사들 간 협의를 통해 운영 원가를 절감하고, 화주에게 제공하는 서비스 품질을 제고해 우리 해운산업의 경쟁력을 한 층 강화할 방침이다.

김영무 한국선주협회 부회장은 "모든 정기 컨테이너 선사가 참여하는 협의체 결성은 한국 해운 역사상 처음으로 시도되는 것으로 매우 상징성이 있는 일"이라며 "한국해운연합이 국적 선사들의 장기적인 성장 동력으로 작용할 수 있도록 세부 운영규정 등을 차질 없이 마련할 계획"이라고 했다.

한국해운연합 전격 출범…선사들 뭉쳐야 하는 이유




기사공유
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구글



목록보기

글쓰기, 수정, 삭제는 로그인을 하셔야 합니다

경제 - 목록 보기

로그인

자동로그인



인기 PHOTO

  • 대우조선, 2분기 연속 흑자…하반기도 순풍 예감

  • 유통업계, '광복 72주년' 애국심 앞세운 마케팅 돌입

  • '경영 재개' CJ그룹 이재현 회장, 아버지 추도식 첫 참석

  • 가을 분위기 여신으로 돌아온 김지원








ㆍ(주)베타뉴스 ㆍ제호 : 베타뉴스 ㆍ발행일 : 2002년 2월 5일 ㆍ등록번호 : 서울아00247 ㆍ등록일 : 2006년 9월 8일 ㆍ발행인 겸 편집인 : 이직
ㆍ주소 : 04316 서울시 용산구 원효로 237 화전빌딩 3층 (주)베타뉴스 ㆍ대표이사 : 이직 ㆍ보도자료 : press@betanews.net ㆍ청소년보호책임자 : 박미선
ㆍ사업자번호 : 106-86-07377 ㆍ통신판매업 신고 : 용산 제00314호 ㆍ전화 : 02-3211-3040 ~1 ㆍFAX : 02-714-3042 ㆍ문의메일 : leejik@betanews.net

ㆍ저작권안내 : (주)베타뉴스의 모든 컨텐츠(기사)는 저작권법에 보호를 받습니다. , 회원들이 작성한 게시물의 권리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.
   타인의 저작물을 무단으로 게시, 판매, 대여 또는 상업적 이용시 손해배상의 책임과 처벌을 받을 수 있으며, 이에 대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.